여행으로의 즐거운 초대장 [원:행]
파란블로그 홈으로


  좋은글게시판
 
3.235.85.XXX
0/30
IIIIIIIIII 0%
여행지 전체목록
문화재갤러리 가기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평점 ★★★★★



여기는 북유럽이 아니지만 낮에 나다니는 일이 별로 없었던 나로서는
한 주일 동안 햇빛 속에 나가 있어야만 하는 일이 기대된다.
그 시간에 돌아갈 곳도 없이 하염없이
햇빛 속을 떠돌아다닐 생각을 하니 희열이 느껴진다.
발이 부르트도록 쏘다녀야지.
앞으로 한 주일 동안은 어떤 꽃도 나 모르게 피는 일이 없을 것이다.
어떤 바람도 나 모르게 불지 못하고
어떤 비도 나 모르게 내리지 못하고
어떤 햇빛도 나 모르게 나오지 못할 것이다.
온몸이 가을을 요구한다.
나는 제대로 가을을 맞을 것이다.
공짜인 가을을.


황인숙 《인숙만필》




여행이란 결국 무엇을 보러 가는 것이 아니라
그 과정을 통해서 수많은 나를 만나는 일이다.


한비야 《그건 사랑이었네》 중에서




밤새도록 잠들지 못하고 뒤척이다 새벽녘에 꾼 꿈에 놀라 일어나
왠지 모르게 슬픈 기분이 밀려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무슨 요일인지 중요하지 않은 당신의 게으른 어느 일요일,
모처럼 활짝 열어놓은 창문으로 불어 들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문득 행복하다고 느낀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며칠동안 익숙했던 길이 오늘따라 낯설어 보여 지도를 확인하게 되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도 모른다.
당신 옆에 잠들어 있는 누군가를 보며 포근함을 느낀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도 모른다.

고민해서 산 기념품들을 들여다보며 A에게 줄까, B에게 줄까, C에게 줄까
고민하며 행복해하는 마음이 어쩌면 여행인지 모른다.
서랍을 정리하다 영수증 뭉치에 가려진 여권을 찾았을 때의 설렘,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문득 통장의 잔고를 떠올리다가 동시에
'그건 하나도 중요하지 않아' 라는 생각이 든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집에 두고 온 선인장이 지금쯤 어떻게 되지는 않았을지 조금 걱정이 된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혼자 지내는 여유가 너무 싫지만 그래도 여유의 끝을 생각하는 게 싫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낯선 사람들의 시선을 낯설지 않게 받아들이는 것,
그 시선으로부터 오히려 자유로울 수 있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딴 생각을 하다가 내려야 할 역을 지나쳐 다시 돌아오는 열차에 몸을 실으며
한번 웃게 된다면, 어쩌면 그게 더 여행다운 여행인지 모른다.
밤하늘에 떠 있는 별과 달을 보며 고향에서 본 적이 있는
별과 달을 떠올리게 된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길을 걷다 마주친 그 사람이 마음에 들어 뒤돌아 봤을때,
거기에 아무도 없어 아쉽고 서늘한 마음이 든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항공사 마일리지 적립 때문에 연회비를 내면서까지
그 카드를 사용하는 고집,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아침에 일어나 치약이 떨어졌다는 걸 알고 물로만 입을 헹구면서
'저녁에 들어오면서 치약을 사야지' 라는 마음이 들면,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한 사람을 생각하는 마음이 어쩌면 여행인지 모른다.

붉게 물든 서쪽하늘로 날아가는 비행기를 오랫동안 바라보며
눈가가 촉촉해지는 것, 어쩌면 그게 여행인지 모른다.
만약 이 글을 읽고 동감한다면,
당신은 아주 오래전부터 여행을 하고 있는 중인지도 모른다.


김동영 《너도 떠나보면 나를 알게될꺼야》 중에서

♬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 시작된 여행






2009.11.09 BayZer™
statisticsstatistics1802 0 0 0%
IP HashIP Hash1138249e121a80fd4c7278c02fdf16de



무소유
아프지않은 이별은 없어 [1] [1]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보기
이 글에 작성된 댓글 0
뒤로가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 skin by BayZer™





위로 아래로